봉화산 정토원에 김 전 대통령 분향소 설치

노무현 전 대통령의 유골이 모셔졌던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화산 정토원에 김대중 전 대통령을 추모하는 분향소가 설치됐다.

정토원은 19일 오전 부처님을 모신 법당인 수광전에 김 전 대통령의 영정을 모신 제단을 차리고 정토원을 찾는 참배객과 등산객들의 조문을 받고 있다.

이 법당에는 지난 5월23일 서거한 노 전 대통령의 영정도 함께 모셔져 있어 3개월여 시차를 두고 세상을 뜬 두 명의 전직 대통령을 추모하는 공간이 된 셈이다.

정토원 선진규 원장은 “민주화에 앞장선 두 명의 정치 지도자를 한꺼번에 잃어 그 슬픔이 크다”라며 “종교를 떠나 김 전 대통령의 분향소도 설치해 그분의 업적과 정신을 기릴 것”이라고 말했다.

선 원장은 “김 전 대통령의 유족이 동의한다면 49재도 경건하게 지낼 계획”이라며 “노 전 대통령에 이어 김 전 대통령도 극락왕생하길 기원한다”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노 전 대통령의 묘역이 있는 진영 봉하마을에도 김 전 대통령의 분향소가 설치된다.

노 전 대통령 측 김경수 비서관은 “민주당과 시민사회단체가 노 전 대통령과 함께 평화와 민주주의 발전에 헌신해온 김 전 대통령의 뜻을 기릴 수 있도록 봉하마을에도 분향소를 설치해 이르면 20일 오전부터 참배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봉하마을 분향소는 노 전 대통령 서거 때 분향소가 설치된 마을광장 안 주차장 쪽에 마련된다.

이밖에 김해지역에서는 민주당 김해시 지역위원회가 김해시 외동 최철국 국회의원 사무실에 분향소를 설치해 조문을 받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