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튼, 북한 직접대화 제안 거부

존 볼튼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21일(현지시간)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 움직임과 관련, 한성렬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 차석대사의 직접대화 제안에 대해 위협은 협상을 이끌어내는 방법이 아니라면서 거부의사를 밝혔다.

AP 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볼튼 대사는 이날 유엔본부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를 위협하면서 정상적으로 대화에 임할 수는 없다”면서 만약 정도를 벗어난 행동을 묵인하면 이는 이같은 일의 반복을 조장하는 것밖에 되지 않기 때문에 대화를 만들어내는 방법 또한 아니라고 주장했다.

볼튼 대사는 이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들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시 대응방안을 지속적으로 협의하고 있다면서 “방금도 러시아 대사와 만나고 왔다”고 말했다.

볼튼 대사는 지난 1998년과는 달리 이번에 또다시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다면 안보리의 강력한 대응이 이뤄질 것이라면서 강력한 대응에 대한 광범위한 지지가 형성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한 차석대사는 연합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우리의 미사일 시험발사에 대해 미국이 우려하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그러면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자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라고 밝혔다./뉴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