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2.13합의는 美행정부 원칙위반”

2.13 합의로 김정일 정권의 나쁜 행동을 보상해준 것은 부시 행정부의 수년간에 걸친 대외정책을 위반한 것이라고 존 볼턴 전(前) 유엔대사(사진)가 27일 주장했다.

볼턴은 이날 교도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협상은 나쁜 행동, 특히 북한과 같은 불량국가 및 핵무기 확산 주체들이 저지른 나쁜 행동을 보상하지 않는다는 제1기 부시 행정부의 원칙을 어겼다”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지난 13일 북핵 문제가 타결된 직후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나는 볼턴의 평가에 대해 전적으로 동의하지 않는다”고 냉담한 반응을 보인 바 있다.

볼턴은 중유 공급 이상으로 중요한 의미를 지닌 대목은 이번 협상으로 인해 북한의 지난해 7월 미사일 발사와 10월 핵실험 이후 미국이 구축한 국제적인 외교적 압박이 크게 완화됐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은 북한의 고립화를 가속화시켜야 하며 확산방지구상(PSI)을 강화하는 한편 대량살상무기(WMD)에 대한 경화, 기술, 재료 지원을 거부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일본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 진출과 관련, “일본의 유엔 안보리 진출에 대해 항상 지지를 보내고 있다”며 “일본은 (미국을 제외한) 4개 상임이사국과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나 정작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은 중국과 관계이기 때문에 외교적으로 풀어나가야만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