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클린턴방북, 잘못된 행동 보상하는 것”

존 볼턴 전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4일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방북과 관련, 미국이 북한의 잘못된 행동에 보상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대북 강경파인 볼턴 전 대사는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테러리스트와 협상하는 것과 같은 일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것은 매우 나쁜 신호”라면서 “나쁜 행동을 격려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클린턴 전 대통령의 방북이 순전히 개인적 활동이라는 백악관의 주장에 대해 “(클린턴 전 대통령은) 국무장관과 결혼한 전직 대통령”이라면서 어떻게 사적일 수 있느냐고 말했다.

또 이번 클린턴 전 대통령의 방북은 여기자 문제를 북핵 문제와 분리시키려는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의 공개적인 언급을 해칠 것이라면서 “힐러리는 두 문제를 분리하기를 원한다고 말했지만, 클린턴은 공항에서 북한의 핵 협상을 15년 이상 이끌어 온 김계관을 만났다”고 꼬집었다.

그는 “클린턴이 북한 지도자 김정일과 만찬을 하면서 핵문제에 대해 얘기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것은 상상하기 힘들다”면서 “이번 방북은 북한에게는 윈-윈(win-win)”이라고 평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