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부시 대통령, 6자회담 합의 거부해야”

미국 정가의 대표적 ‘네오콘’ 가운데 한 명인 존 볼턴 전(前)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12일 조지 부시 대통령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 합의사항을 거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볼턴 전 대사는 이날 CNN 방송에 출연해 합의사항이 부시 대통령의 정책에 반할 뿐만 아니라 이란의 핵 개발 의혹에 맞서고 있는 미국의 약점을 드러낼 우려가 있다면서 부시 대통령의 합의사항 거부를 촉구했다.

그는 “핵을 확산시키려는 국가가 버티기로 맞서 미국으로 하여금 기본 원칙을 타협하도록 한다면 이들은 실제로 핵을 보유하게 될 것”이라며 “이번 협상은 나쁜 선례를 남길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6자회담 합의사항은 이란으로 하여금 북한의 예를 따라하도록 함은 물론이고 유엔의 대북 제재결의안을 약화시킬 것이라면서 “대통령이 아직 완전하게 보고를 받지 않았고 아직 거부할 수 있는 시간이 남아있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