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라이스 귀국후 대북조치 명확해질 것”

존 볼턴 주유엔 미국대사는 27일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회의 참석차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를 방문중인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이 현지에서 북한문제를 충분히 상의하고 귀국하면 우리가 취할 다음 (대북) 조치들에 대해 더 잘 알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볼턴 대사는 이날 상원 외교위의 인준청문회에 출석, 지난 15일 유엔 안보리에서의 대북 결의안 채택 과정을 공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볼턴 대사는 특히 유엔 안보리의 대북 결의안 채택 과정에 대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이후 안보리에서 제재 방안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여러 나라간 이견이 노출됐고, 미국은 강력하고 구속력있는 결의안 채택을 희망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중국과 러시아는 당초 언론 발표문(press statement) 정도로 생각하고 있었으나 우리의 강력한 입장 표명에 따라 안보리 의장 성명(presidential statement)으로 격상시키는 데 동의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그는 “미국은 북한이 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가로 국제사회에서 얼마나 고립될 수 있는가를 분명하게 알도록 하는게 중요하다고 판단, 기존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면서 “그 결과 지난 15일 마침내 적어도 우리 판단으로는 북한에 대한 충분한 구속력을 가진 안보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이끌어 낼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청문회는 볼턴 유엔대사 재선임을 지지하는 공화당과 이에 반대하는 민주당 의원들간에 공방이 벌어져 회의가 2차례 정회되는 등 소동을 빚었다.

그러나 지난해 볼턴 대사에 대한 인준을 거부했던 공화당의 조지 보이노비치(오하이오) 상원의원이 그를 지지하기로 입장을 바꿨고, 공화당이 상원내 다수를 점하고 있어 내년 1월 임기 만료를 맞는 볼턴 대사의 임기가 연장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미 언론들은 분석했다.

앞서 조지 부시 대통령은 지난해 민주당의 극력 반대로 볼턴의 상원 인준이 불가능할 것으로 판단되자 상원이 휴회 중이던 작년 8월 1일 임명 절차를 강행했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