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北-시리아 核커넥션, 6자회담 실효성 의문제기”

북한이 시리아에 핵물질이나 핵시설을 제공했다는 `핵 커넥션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현재 진행중인 북핵 6자회담에 대해 근본적인 의문이 제기될 수 있다고 존 볼턴 전(前) 유엔주재 미국대사가 18일 주장했다.

볼턴 전 대사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단독인터뷰에서 “북한이 핵무기 개발 프로그램 폐기에 대해 협상하면서 시리아에 핵물질이나 핵기술을 제공했다면 중대한 문제”라면서 “6자회담이 계속될 경우 북한은 모든 핵프로그램을 신고하고 검증받는 과정에 이런 의혹에 답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북강경파인 `네오콘(신보수주의자)’의 대표주자로 꼽히는 볼턴 전 대사는 “북한과 시리아간에 어떤 거래가 있었는 지는 모른다”면서도 북한이 지난 1998년 대포동 1호 발사실험 뒤 미사일 발사유예 선언을 한 뒤 이란과 시리아에서 미사일 실험을 `아웃 소싱’해 많은 기술을 얻었다며 핵커넥션 가능성을 강력히 제기했다.

그는 이번 의혹이 6자회담이 진전 조짐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제기됐다며 일각에서 `대북강경파의 음모론’을 주장하는 데 대해서도 “의혹이 제기된 시점만으로 6자회담과 연계됐다고 할 수 없으며 문제는 북한이 무엇을 해왔느냐라는 점”이라면서 “6자회담이 성과를 내고 있다고 확신하기 전에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고 음모론을 일축했다.

그는 또 일각에서 금년내에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할 것이라는 전망과 관련, “북한은 한국의 납북자 문제는 물론, 일본인 납북자 문제에 대해 전모를 밝히지 않고 있으며 북-시리아간 핵커넥션 의혹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북한을 삭제하지 말아야 할 이유 중 하나”라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이스라엘군이 공격했던 목표물이 북한 미사일이라고 하더라도 북한이 테러를 지원하는 국가와 협력했다는 점에서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제외하는 것은 정당하지 않다”며 반대했다.

이어 그는 당초 금주 열릴 예정이었던 북핵 6자회담이 연기된 데 대해 “북한은 시리아에서 행했던 일로 6자회담에서 세계여론의 집중적인 조명을 받기를 원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이번 핵커넥션 의혹과 연관이 있을 수 있음을 시사한 뒤 “차기 6자회담은 내달 남북정상회담 이후에나 열릴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