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데빅 전 총리, 6자회담 북 인권 논의해야

쉘 마그네 본데빅 전 노르웨이 총리는 20일 6자회담의 틀 내에서도 북미 또는 북일 간 실무그룹 접촉 등을 통해 북한의 인권문제가 북 핵문제와 함께 다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또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 북한 인권 문제를 최우선 순위에 놓고 대처할 것을 주문하고, 유럽연합(EU)에 대해서도 적극 나서줄 것을 주문했다.

본데빅 전 총리는 이날 벨기에 브뤼셀의 유럽의회에서 기자회견과 강연을 통해 베이징 2.13 합의에서 북 인권문제가 포함되지 않는 등 소홀히 다뤄진 점을 지적하면서 이같이 촉구했다.

그는 바츨라프 하벨 전 체코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자 엘리 위젤 미국 보스턴대 교수와 함께 지난해 말 `보호 실패,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행동 개입 요청’이란 제목의 북한 인권보고서를 제출했다.

보고서는 1990년대 말 100만명을 굶어죽게 한 식량정책과 20만명에 달하는 정치범을 가둬두고 있는 형무소 등 북한의 인권 탄압 사례를 기술하고 있다.

본데빅 전 총리는 국제사회는 북한의 인권 범죄에 대해 유엔 안보리를 통해 개입할 의무가 있다면서 유럽의회가 북한 인권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압력을 높이기 위해 적극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

그는 특히 한국 외무장관 출신인 반기문 총장이 임기중 북한 인권 문제를 유엔의 최우선 정책으로 다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본데빅 전 총리는 지난 6월 미국 워싱턴의 의회도 방문, 미국 정치권에 북한 인권 개선에 적극 나설 것을 주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