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북한 수해지역 의약품 긴급 지원

보건복지부는 북한 수재민들의 질병예방과 치료를 위해 북한 수해지역에 의약품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북한에 지원되는 구호물품은 수액제, 해열제, 항생제 등 의약품 15종과 방역소독약품 및 소독장비 5종 등이며 응급의료기금(1억7천만 원)과 국제보건의료재단(1억9천만 원), 제약협회, 다국적 제약회사 화이자(1억2천만 원) 등에서 지원금을 냈다.

이들 의약품은 북한 강원도 수해지역 주민들에게 사용될 예정이다.

이와 관련, 복지부는 이날 과천정부청사 앞 광장에서 변재진 장관과 관련단체, 업계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북한 수해지역 지원 의약품 전달식을 가진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