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거일 “민주당, 한나라보다 더 오른쪽 가야 집권”

복거일 문화미래포럼 대표는 1일 민주당의 ‘민주정책연구원’이 주최한 초청 간담회에 참석 “민주당이 집권하는 길은 한나라당보다 더 오른쪽으로, 더 자유주의적으로 가는 길이 유일하다”고 지적했다.

복 대표는 “여당이 집권 뒤에 잇단 실책들로 지지도가 크게 줄었어도 민주당에 대한 지지도가 높아지지 않는 것은 근본적으로 민주당이 김대중 정부와 노무현 정부의 부정적 유산을 물려받았거나 물려받았다고 인식된다는 사실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이 물려받은 김대중 정권과 노무현 정권의 부정적 유산은 경제적 자유에 대한 비호의적 태도”라며 “민주당이 집권하기 위해 (이전 정권으로부터) 물려받은 부정적 유산을 덜어내는 길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 방안으로 “경제적 자유주의와 시장에 호의적인 정책들을 내세워 시민들의 지지를 얻어야 한다”며 “그러나 민주당의 이념적 유산과 지지 계층의 이념적 성향을 생각한다면 무척 어려운 일일 것이고, 뛰어난 지도력을 지닌 지도자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야당은 한나라당보다 더 자유주의적인 경제정책을 내놓아야 한다”며 “한나라당으로부터 ‘민주당이 우리 정책들을 다 훔쳐가서 우리가 내놓을 정책이 없다’는 불평이 나오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복 대표는 특히 이날 강연에서 이명박 대통령을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그는 “나는 (박근혜 후보보다 이명박 후보가) 당선 가능성이 높았기 때문에 줄기차게 이 대통령을 지지했다”면서도 “현 정권에 문제가 생긴 것은 이명박 대통령의 탐욕 때문이고, 아무리 열심히 해도 위대한 대통령으로 못 남는다. 이미 끝났다”고도 말했다.

한편 민주당 내에서는 선명한 보수 성향의 복 대표를 강사로 섭외하는 데서부터 논란이 일었었다.

민주정책연구위원장인 김효석 의원은 “만날 똑 같은 소리만 들으면 당에 무슨 발전이 있겠느냐”면서 “원래 복 씨를 제일 먼저 부르려고 했는데 당에서 기겁을 해 그마나 세 번째로 늦춘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복 대표에 앞서서는 민주당과 가까운 김호기 연세대 교수와 좌파 지식인인 진중권 중앙대 겸임교수가 강사로 초청됐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