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훈처 ‘2040 안보인식 문제’…안보교육 강화

국가보훈처는 올해 2040세대(20~40)의 안보교육을 강화하겠다고 4일 밝혔다.


보훈처는 이날 이명박 대통령에 대한 새해 업무보고를 앞두고 미리 발표한 자료에서 “2040세대를 중심으로 이전 정부의 햇볕정책과 남북화해가 현 정부의 대북 정책과 한미동맹 강화보다 안보에 유리하다고 잘못 인식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는 북한의 대남전략과 안보실상에 대한 인식 부족에서 오는 중대한 문제로 국민 갈등의 원인”이라고 강조했다.


보훈처는 최근 안보현실 인지도 조사 결과 ‘북한 적화통일전략을 모른다’고 답한 사람이 69%였다며 국민들의 안보 현실에 대한 무관심과 잘못된 인식이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2040세대 안보교육 강화를 위해 보훈처는 학군단(ROTC)과 호우회 등 대학생 단체를 활용하는 한편 민방위·예비군훈련, 기업 신입사원 연수, 공무원 교육, 교원 연수 등에 안보교육 시간을 배정하기로 했다.


특히 이 같은 교육 및 홍보활동 효과를 측정하는 ‘2040 안보수용지수’를 개발하고, 체계적인 교육을 위한 ‘나라사랑교육지원법’을 제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승춘 보훈처장은 “지난 50년간 국가보훈정책이 국가유공자 보상에 중점을 둔 ‘사후보훈’에 치우쳤다”면서 “올해부터는 국민의 호국정신을 고취해 국민이 국가를 지키도록 자발적으로 헌신하는 의지를 갖추도록 하는 ‘선제보훈’으로 영역을 넓힐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보훈처가 특정 세대의 안보인식에 문제를 제기하면서 이념갈등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