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훈처, 서해교전 추모식 정부주관

올해부터 서해교전(6.29) 전사자 추모행사가 정부주관으로 격상된다.

국가보훈처는 29일 보훈처 대회의실에서 진행된 이명박 대통령에 대한 업무보고에서 국가를 위해 희생한 분들의 책임강화 등에 역점을 둘 계획이라면서 “추모식 행사를 정부주관으로 격상해 ’국민과 함께 영원히 기억한다’라는 메시지를 전달할 계획”이라고 보고했다.

2002년 서해 북방한계선(NLL)에서 북한군과 교전으로 전사한 해군 장병 5명에 대한 추모행사는 작년까지 해군 2함대사령부 주관으로 진행됐다.

보훈처가 주관하게 될 추모행사는 방송을 통해 생중계되고 일반 국민의 행사 참여도 가능해진다.

보훈처는 “부상자와 희생자 유족에게는 명예를 선양하고 아픔을 치유할 수 있는 기회가 되고 현역군인에게는 사기앙양과 국가수호 의지를 공고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된다는 차원에서 정부주관으로 추모식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와 관련, 대한민국의 독립과 국가를 지키기 위해 희생하신 분들을 높이 받들고 국민적 추앙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국가의 할 일이고 선진국에서 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군 복무 중 발병하거나 악화한 질병이 공무와 연관성이 없더라도 오는 7월부터 보훈병원의 진료비를 50% 가량 감면해주기로 했다.

보훈처는 “올해 7월부터는 군복무 관련성이 낮은 중증.난치성 질환자의 보훈병원 진료비도 50% 감면키로 했다”면서 “2010년부터는 참전유공자 등 80세 이상자도 위탁병원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본인부담 진료비 30%를 감면할 계획”이라고 보고했다.

내년 안중근(安重根) 의사 의거 100주년(10.26)을 기념해 현재 서울 남산에 있는 지상과 지하 각 2층 규모의 기념관을 허물고 150억원을 투입해 재건립하기로 했다.

올해 2천560명 규모의 제대군인 취업지원 대상을 2012년에는 4천500명으로 늘리는 한편 2012년에 중.장기복무 제대군인 6천여명 가운데 75%를 취업시킬 계획이다.

보훈처는 이밖에 “제3차 진료기능을 담당하는 보훈중앙병원을 2010년까지 건립할 계획”이라며 “여생이 얼마 남지 않은 국가유공자의 편안한 안식을 위해 다음 달 국립이천호국원을, 2011년까지 국립산청호국원을 각각 완공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보훈처는 친일반민족 행위자의 후손으로부터 환수한 토지 가운데 매각이 가능한 땅은 연내 처분, 독립유공자 후손들의 정착지원에 사용할 것이라고 보고할 계획이었지만 이번 업무보고에서는 제외됐다고 설명했다.

친일귀속 재산 중 토지는 305억원 규모이지만 이 가운데 177억원 대의 토지에 대한 소송이 진행 중이어서 매각 규모는 187필지(55만8천㎡) 128억원 가량인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