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혁단체 또 8ㆍ15 행사 따로따로

진보 및 보수 단체들이 작년에 이어 올해도 광복 61주년 기념행사를 따로 따로 개최한다.

진보 성향 민간단체들은 반전ㆍ반미ㆍ평화ㆍ통일ㆍFTA(자유무역협정) 등을 주제로 대규모 집회를 여는 반면 보수 성향 단체들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전시작전통제권 환수’ 추진 중단 및 한미동맹 강화를 촉구하는 집회를 계획하고 있어 작년처럼 또 한번 `이념 대결’이 벌어질 전망이다.

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한총련) 2천여명은 13일 오후 7시부터 연세대 노천극장에서 `통일문화 한마당’과 `연대 사태 10주년 기념대회’ `자주ㆍ평화 통일을 위한 8ㆍ15 학생 대축전’을 잇따라 열 예정이다.

그러나 연세대가 “외부 단체가 학교 당국과 사전 동의없이 무단으로 학교 시설을 사용하는 것을 결코 허용할 수 없다”며 불허 방침을 밝혀 학교측과의 충돌 가능성도 있다.

민주노총ㆍ한국노총ㆍ한총련 등으로 구성된 통일연대는 14일 오전 10시 서울 강서구 한나라당사 앞 집회 등을 시작으로 같은날 오후 3시 미국대사관 앞에서 반미자주 반전평화 결의대회를 벌인 뒤 연세대로 이동, 한총련 학생들과 함께 통일 대축전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총련과 통일연대 등 1만2천여명(주최측 예상)은 14일 저녁부터 광복절인 15일 새벽까지 연세대 야구장과 노천극장에서 조국통일범민족청년학생연합(범청학련) 14주년 기념대회 및 통일선봉대 환영식, 민주노동당 대회, `자주통일 결의의 밤’ 행사 등을 열 계획이다.

특히 통일연대와 민중연대 등 진보단체는 15일 오후 광화문 교보 소공원에서 `자주평화 범국민대행진’를 개최, 한미FTA와 미군기지 이전 반대, 포항건설노조원 하중근씨 사망 관련 책임자 처벌 등도 주장할 예정이다. 이 행사는 광복절 당일 신고된 집회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크다.

한편 보수단체인 반핵반김국민협의회는 14일 오후 2시 서울 종묘공원에서 대북 규탄 결의대회를 열고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 및 인권 문제 등을 성토할 예정이다.

라이트코리아와 나라사랑시민연대, 자유수호국민운동 등 50여개 보수단체로 구성된 `범보수연합’도 15일 오후 2시 서울 시청 앞에서 광복 61주년과 건국 58주년을 기념하는 국민대회를 통해 전시작통권 환수 반대 등을 주장할 계획이다.

이 단체는 이날 집회를 마치고 을지로 2가 사거리를 거쳐 청계천 삼일교까지 거리 행진을 한 뒤 청와대 앞으로 이동, 한미동맹 파괴와 경제 파탄 등의 책임을 물으며 노무현 정권의 퇴진을 요구하는 무기한 단식 농성을 벌이겠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