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천군의 김정은’ 박 모 상좌, 북송 女 강제유산 은밀히 지시”

진행: 국가 권력에 의해 부당하게 인권침해를 당한 주민들의 사연을 소개하는 시간입니다. 이상용 기자와 함께 합니다. 이번에 소개해 주실 사건, 어떤 것인가요?

기자 : 양강도 보천군에 거주하고 있는 최 모 씨가 데일리NK와의 통화를 통해 제보한 사건입니다. 보천군 보위부장 박 모(56세) 상좌가 자신의 권력을 이용해 북송된 여성의 아이를 유산하도록 만들거나 중국 핸드폰 사용자 등을 무지막지하게 구타하면서 돈을 갈취하고 있다는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진행 : 군(郡) 보위부장이라는 직책이 눈에 띄는데요. 북한에서는 어떤 권력을 가진 사람인가요?

기자 : 북한에서 군 보위부장이라고 하면 군 보위부의 총책임자라고 할 수 있습니다. 군 내에서 김 부자 비방자, 체제 불만자, 반국가 테로(테러)와 사회의 불신을 조장하는 세력들을 감시하고 색출하는 역할을 맡고 있습니다. 김정은 입장에서는 체제를 유지하는 데 중추적인 인물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때문에 막강한 권한을 갖고 있다고 할 수 있겠죠.

북한 간부들은 이 부분을 악용하고 있습니다. 특히 박 상좌는 더 심합니다. 그가 누구든지 마음만 먹으면 죽일 수도, 살릴 수도 있는 권한까지 행세하고 있다는 게 제보자 최 모 씨의 설명입니다.

때문에 보천군에서는 “보위부장의 말이 곧 법이다”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고 하는데요. 최근에는 북송된 20대 여성의 배를 걷어차게 해서 유산을 시키는 일까지 발생했다고 합니다.

진행 : 어떻게 그런 일이 발생할 수 있죠? 사건 정황을 자세히 설명 부탁드립니다.

기자 : 제보자 최 씨에 따르면, 지난 5월 중순 중국에서 수년간 살던 20대 탈북 여성 전 모 씨가 북송됐다고 합니다. 이 여성은 양강도 보위부 조사를 마치고 보천군 보위부로 이송돼 재차 조사를 받고 있었는데 군 예심실을 돌아보던 박 상좌가 “어떻게 중국 애를 여기까지 차고 왔느냐”고 담당 예심원에게 넌지시 말했다는 거죠. 이후 예심원은 상급의 의도를 알아차리고 전 모 여성의 배에 수차례 타격을 가해 강제 유산시켰다고 합니다.

진행 : 그러니까 박 상좌가 강제 유산이라는 목적을 달성하면서도 자신은 책임에서 빠질 수 있는 방법을 쓴 것이군요?

기자 :  네 그렇습니다. 그 후 박 상좌는 여러 차례에 걸쳐 이 여성의 유산 결과를 보고를 받기도 하고, 직접 와서 상태를 점검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뒤에서 철저하게 조종했다고 봐야 할 것 같습니다.

진행 : 박 상좌와 연관된 또 다른 사건이 있습니까?

기자 : 또 다른 제보자 김 모 씨가 박 상좌의 악행을 전했는데요. 바로 박 상좌가 2015년 당시 혜산시 반탐과 부부장으로 근무를 할 때 이야기입니다. 당시에 중국 손전화(휴대폰) 사용자, 불법월경죄, 유도 안내죄, 정보유출죄 등으로 한 해 동안 40여 명을 관리소(정치범 수용소)와 교화소로 보냈다고 합니다.

여기에서 무자비한 구타도 일삼은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2015년 2월 초 성후동에 살고 있는 30대 김 모 남성이 체포돼 들어왔는데, 박 상좌가 각목을 들고 들어와 묻지도 않고 사정없이 김 모 씨를 구타했다고 합니다. 구타를 하면서 별다른 이유는 설명하지 않았습니다. 그냥 “살고 싶으면 왜 여기(보위부 예심실)에 왔는지 말하라”고 하면서 사정없이 내리 쳤다고 합니다.

진행 : 원래 이렇게 보위부에 체포돼 들어가면 무자비한 폭행을 감내해야 하는 건가요?

기자 : 북한 주민들은 이렇게 말합니다. “보위부에 들어가면 안 한 것도 했다고 인정해야 된다”고 말이죠. 왜냐하면 보위부 성원들은 자신들이 요구하는 대로 대답을 하고 인정을 할 때까지 고문을 하기 때문입니다.

이 후 김 모 씨는 무기노동교화형이라는 중형을 받았는데, 여기에서 또 박 상좌의 악랄함이 발휘가 되는 겁니다. 바로 뇌물을 은근히 요구하는 것이죠. 결국 이 주민은 압박과 회유에 못 이겨 중국 돈 4만 위안(元, 약 670만 원)을 바쳤고, 5개월 만에 병(病) 보석으로 나왔다고 합니다.

이처럼 박 상좌는 한 번 물면 놓지 않는, 끝끝내 본인의 의지대로 몰아가는 맹수와 같은 기질을 가진 사람이라고 합니다.

진행 : 북한 주민들의 평가도 궁금한 대목입니다. 북한 주민들은 박 상좌에 대해 어떤 식으로 이야기를 하고 있나요?

기자 : 네. 일단 공포심을 갖는 주민들이 있는 것 같습니다. “박 상좌는 사람이 아니다. 하나의 얼굴에 여러 개의 가면을 쓰고 사는 괴물같다”고 말하는 주민들이 대다수입니다. 이렇게 공포속에서 살아가는 북한 주민들 눈에 박 상좌가 곱게 보일 수는 없는 겁니다.

또한 항상 경계심을 늦추지 않는 주민들도 있습니다. “앞에서는 웃으면서 도와준다고 해놓고 뒤에서는 그 사람들의 사상동향을 감시한다” “가까이 하면 위험하다”는 평가도 많다는 겁니다.

진행 : 상황이 이렇게 심각할 정도면 강력한 처벌을 받아야 마땅할 텐데요. 북한 당국은 이런 사실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지는 않았습니까?

기자 : 오히려 일련의 과정을 통해 실력과 능력, 충성심이 높은 수사관으로 인정받았고 결국엔 보천군 보위부장으로 승진한 겁니다. 박 부장의 행보는 주민들 입장에서 보면 말 그대로 피비린내 나는 역사라고 할 수 있겠는데 당국은 전혀 그렇게 평가하지 않고 있다는 것입니다.

때문에 다른 관점으로 보면 박 상좌의 악행은 모두 북한 당국의 의지라고 평가해 볼 수 있습니다. 북한 국가보위성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수령을 정치사상적으로 결사옹호‧보위하는 전위대라는 사명감을 내세워 자신들의 모든 악행들을 당과 수령에 대한 충성심과 결부시키기 때문에 북한 당국의 입장에서도 그들을 옹호하고 높이 평가할 수밖에 없는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