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즈워스 “6자재개 새 모멘텀 희망”

스티븐 보즈워스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24일 “북핵 6자회담을 재개시키기 위한 새로운 모멘텀을 찾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보즈워스 대표는 이날 중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한반도사무 특별대표와 회담한 뒤 숙소인 베이징 세인트레기스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 모두가 최대한 빨리 협상 테이블로 복귀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보즈워스 대표는 “우리는 회담 재개의 모멘텀을 되찾기 위해 중국과 현재 각자의 위치와 재개 노력 등 많은 분야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면서 미·중간 회담이 매우 유익했다고 평가했으나 실질적인 회담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


보즈워스 대표는 앞서 언급한 ‘우리 모두’란 표현에 북한을 적시하지는 않았지만 이는 북한을 포함한 6자회담 당사국을 모두 아우르는 표현인 것으로 관측돼 북한 역시 회담 재개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음을 내비쳤다.


그는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도 구체적으로 언제 회담이 재개될지에 대해 관측하는 것은 성급하다며 말을 아꼈으며 또 북한과 미국의 입장차와 현 쟁점은 무엇인지에 대해서도 언급을 회피했다.


그러면서도 “우리는 조속한 6자회담 프로세스의 재개와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경제 에너지원 문제, (북미간) 외교관계 정상화 등을 포함한 2.13 합의와 9.19 공동성명 등 공통합의사항의 이행을 원한다”고 말했다.


보즈워스 대표는 “미국은 조속한 6자회담 프로세스의 재개와 비핵화 조치 및 한반도의 평화 안정, 나아가 한반도뿐만 아니라 전세계의 비핵화를 희망한다”면서 이를 위해 외교적 수단을 비롯한 노력을 기울이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이날 오후 성 김 미국측 6자회담 수석대표와 함께 베이징에 도착한 보즈워스 대표는 25일 오후 한국을 방문,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위성락 외교통상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나 6자회담 재개 등을 위한 한.미 공조방안을 논의한다.


보즈워스 특별대표는 한국을 방문한 뒤 26일 일본으로 이동하며 성 김 수석대표는 미국 현지시간으로 26일 워싱턴에서 열리는 한.미 장관급 전략대화에 맞춰 미국으로 조기 귀국할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