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즈워스, 6일부터 한.중.일.러 방문

스티븐 보즈워스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를 단장으로 하는 미국 대표단이 6일 북한 문제 협의를 위해 한국과 일본을 비롯한 북핵 6자회담 참가국 방문길에 나선다.

보즈워스 특별대표는 이날 오후 출국, 중국과 7일 협의를 벌인 뒤 8일부터 한국을 방문한다. 보즈워스 특별대표는 이어 일본(11일), 러시아(12일)를 잇따라 방문한 뒤 오는 14일 귀국할 예정이다.

그의 이번 순방은 특별대표 취임 직후인 지난 3월초 한.중.일 순방에 이어 두번째로 성사되는 것이다.

로버트 우드 국무부 부대변인은 정례브리핑을 통해 “북한의 협상 테이블 복귀 설득을 진전시키는 방안을 찾기 위해 동맹국들과 협력하는 것이 이번 방문의 목적”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북한이 협상 테이블로 복귀토록 설득하려는 노력을 가장 우선적으로 하고 있다”면서 “6자회담은 실용적인 틀로서 북한은 6자회담 틀 아래서 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대표단은 북한을 방문할 현재 계획이 없다”면서 “대표단의 면담 일정은 여전히 조정중”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대표단에는 성 김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가 포함돼 있으며, 국무부 외에 국방부 등 관련부처 인사들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우드 부대변인은 북한에 억류중인 미국적 여기자 2명 문제에 대한 질문에 “그들의 안전을 매우 우려하고 있다”면서 “그들을 석방하기 위한 노력을 외교적으로 기울이고 있다”는 원론적 답변만 되풀이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