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즈워스 특사 평양 도착…美北대화 개시

스티븐 보즈워스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를 비롯한 미국의 대표단이 8일 평양에 도착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조선중앙방송과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오후 “스티븐 보즈워스 미국 대조선정책 특별대표와 일행이 8일 비행기로 평양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조선중앙방송은 내보내던 음악 방송을 끊고 여자 아나운서의 육성으로 보즈워스 일행의 평양 도착 사실을 긴급히 전하는 등 미 대표단에 대한 북측의 관심과 기대를 나타냈다.


그러나 보즈워스 대표가 오바마 대통령의 특사 자격으로 방북한 사실과 공항에서 영접한 북측 인사들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보즈워스 대표는 이날 오후 2시 2분 오산 공군기지에서 특별 전용기를 이용해 평양으로 출발했다. 보즈워스 대표는 2박 3일 일정 동안 평양에 머물며 강석주 북한 외무성 제1부상 등과 회동을 가질 예정이다.


보즈워스 대표의 특사 자격 방북은 지난 2002년 10월 제임스 켈리 당시 미 국무부 차관보의 방북이후 7년 만이며, 오바마 정부들어 처음으로 열리는 미북간 양자대화이기도 하다.


보즈워스 대표는 북한측에 6자회담 복귀를 설득하고 9·19 공동성명의 이행을 촉구할 것으로 알려졌으나, 오바마 대통령의 친서 소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또한 김정일과의 면담 여부도 아직까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미국 대표단은 보즈워스 대표를 비롯, 성 김 6자회담 미국측 대표, 마이클 쉬퍼 국방부 동아시아 담당 부차관보, 대니얼 러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보좌관, 찰스 루터스 NSC 비확산 담당 보좌관 등 5명과 기록요원, 통역 등으로 구성됐다.


보즈워스 대표는 방북을 마치고 10일 정오 다시 오산 공군기기를 거쳐 서울로 돌아와 우리 정부에 방북결과를 설명하고 11일 중국 베이징, 12일 일본 도쿄, 13일 러시아 모스크바를 차례로 방문한 뒤 15일 워싱턴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