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즈워스 “진지한 협상이 北 다루는 전술의 핵심”

스티븐 보즈워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4일 “우리는 진지한 협상이 북한을 다루는 전술의 핵심이 돼야 한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보즈워스 대표는 이날 오후 북핵 문제 협의차 1박2일 일정으로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고 “우리는 합리적으로 이른 시기에 그런 것들을(진지한 협상들을) 시작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는 북한 문제를 다루는데 진전된 태도를 협의하고 조정하려고 왔다”며 “나는 이번 방한에서 말하기보다 많이 들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보즈워스 대표는 이번 방한 동안 도어스텝(공개된 장소에서 언론취재에 응하는 절차)을 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매번 방한시 도어스텝을 통해 우리 정부와 조율된 대북 메시지를 전달해왔다.


1박2일 일정인 보즈워스 대표의 방한에는 성 김 북핵 6자회담 특사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관계자 등이 동행했다.


보즈워스 대표는 5일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을 예방하고 위성락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만나 6자회담 재개의 전제조건과 수순 등 북핵 문제 대응 방안을 협의하고 오후에는 현인택 통일부 장관과 비공개 면담을 갖는다.


보즈워스 대표 일행은 방한일정을 마친 뒤 중국과 일본도 차례로 방문해 각국 정부 당국자들과 북핵 문제를 협의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