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즈워스 오늘 방북…김정일 면담할까?

스티븐 보즈워스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특사 자격으로 오늘(8일) 오후 평양을 방문한다.


정오께 오산 공군기지에서 특별기를 이용해 평양을 방문하는 보즈워스 대표는 2박 3일 일정 동안 평양에 머물며 강석주 북한 외무성 제1부상 등과 회동을 가질 예정이다.


보즈워스 대표의 특사 자격 방북은 지난 2002년 10월 제임스 켈리 당시 미 국무부 차관보의 방북이후 7년 만이며, 오바마 정부들어 처음으로 열리는 미북간 양자대화이기도 하다.


보즈워스 대표는 북한측에 6자회담 복귀를 설득하고 9·19 공동성명의 이행을 촉구할 것으로 알려졌으나, 오바마 대통령의 친서 소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또한 김정일과의 면담 여부도 아직까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이와 관련 이언 켈리 미 국무부 대변인은 7일(현지시각) 브리핑에서 “보즈워스 대표는 적절한 (북한) 관리들과 면담을 추진하고 있지만, 김정일과의 면담을 추진하고 있다고 생각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켈리 대변인은 또한 보즈워스 대표의 방북 목적은 6자회담 재개를 위한 것이며, 북한이 요구하는 평화체제 문제는 이번 방북의 의제가 아니라고 재차 밝혔다.


그는 “보즈워스 대표는 매우 단순한 의제를 갖고 평양에 갈 것”이라면서 “이는 6자회담의 재개를 확실히 하고, 2005년 9월의 공동성명과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비핵화라는 목표를 재확인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방북하는 미국 대표단은 6자회담 미측 수석대표인 성김 대북 특사와 대니얼 러셀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아태담당 보좌관, 마이크 쉬퍼 국방부 극동 담당 부차관보 등 모두 7명으로 구성됐다.

보즈워스 대표는 방북을 마치고 10일 정오 다시 오산 공군기기를 거쳐 서울로 돌아와 우리 정부에 방북결과를 설명하고 11일 중국 베이징, 12일 일본 도쿄, 13일 러시아 모스크바를 차례로 방문한 뒤 15일 워싱턴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