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즈워스, 오늘 귀환…美北대화 성과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특사자격으로 평양을 방문한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2박 3일간의 방북 일정을 마치고 예정대로 10일 한국에 도착한다.


이언 켈리 국무부 대변인은 9일(미국시간) 정례브리핑에서 “보즈워스 대표는 몇 시간 뒤에 평양을 출발해 서울로 향할 것”이라며 “서울에서 보즈워스 대표의 기자회견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켈리 대변인은 보즈워스 대표가 방북 기간 중 누구와 만났고, 북측과 어떤 내용을 논의했는지는 지금으로서는 알 수 없다면서, 보즈워스 대표가 서울에 도착한 이후에야 방북 활동의 여러 내용들을 확인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보즈워스 대표를 비롯한 미 대표단은 이날 정오께 특별기를 타고 오산 공군기지에 도착, 서울에 와서 본국에 방북 결과를 보고한 뒤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을 예방하고 북핵 6자회담 우리측 수석대표인 위성락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에게 방북 결과를 설명한다.

이어 국내외 언론을 대상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미북 양자대화의 내용과 결과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보즈워스 대표는 방북 첫날인 8일에는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1차 대화를 가졌고, 이튿날인 9일 강석주 북한 외무성 제1부상과 회동했으나 6자회담 복귀와 평화협정 수립 문제 등에 대한 이견이 커서 대화에 난항을 겪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와 관련 미 국무부 고위 당국자는 “이번 회담이 결국 아무런 결정도 내놓지 못하고 끝난다 해도 놀랄 일은 아닐 것”이라며 “그들이 무엇을 할 준비가 돼 있는지 분명히 하기 위해 두 번째 회담이 필요할지 모른다”고 밝혔다.


한편, 보즈워스 대표의 이번 방북과 관련 북한 매체들이 일제히 침묵을 지키고 있어 회담 결과에 대한 전망을 어둡게 하고 있다.  


북한 관영 매체들은 8일 오후 보즈워스 대표가 평양에 도착한 사실을 신속히 보도했으나, 이후 귀환 직전인 10일 오전까지 이와 관련한 보도를 전혀 내보내지 않고 있다. 지난 8월 빌 클린턴 전 미 대통령의 방북 당시 활동 내용을 실시간으로 보도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이에 대해 북한이 이번 미북대화를 신중하게 접근하려는 신호로 볼 수 있다는 관측도 있지만, 이번 대화 결과에 대한 북한의 실망감을 드러내고 있다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