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즈워스 “수주 걸쳐 방북 문제 검토”

스티븐 보즈워스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12일 앞으로 수 주간에 걸쳐 자신의 북한 방문 문제를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보즈워스 특별대표는 아시아 순방을 마치고 이날 도쿄에서 귀국길에 오르기 전에 현지 기자들과 만나 “방북이 미국에 의해 완전히 좌우되는 문제는 아니지만, 그 문제는 우리가 앞으로 수 주간에 걸쳐 검토해볼 사안”이라고 밝혔다.

또 미 국무부가 전한 보즈워스 특별대표의 회견 녹취록에 따르면 보즈워스 특별대표는 “(미국에 돌아가면) 유관 부처와 협의를 벌인 뒤 아마도 전화와 기타 다른 통신수단을 이용해 아시아의 우리 파트너들과 연락을 계속해서 취해나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의 이 같은 언급은 이번 아시아 순방결과를 토대로 미 행정부내 대북관련 부처들과 협의를 마친 뒤 6자회담 당사국에 그 결과를 전하는 절차를 밟아 북한을 방문하겠다는 뜻으로 받아들여진다.

보즈워스 특별대표는 북한의 추가 핵실험 위협에 대해서는 “그것은 잘못된 방향으로 발을 들여놓는 것이기 때문에 북한이 그러지 않기를 바란다”면서 “물론 그것은 온전히 북한이 결정할 사안이기는 하다”고 말했다.

보즈워스 특별대표는 “내가 강조하고 싶은 것은 (북한을 제외한 6자회담의) 5개 당사국은 대화와 협상이 현안을 푸는데 있어 가장 적절한 방법이라고 믿고 있다는 점을 계속 강조해 나간다는데 공통된 결의를 가지고 있다는 점”이라고 말해 제재보다는 대화에 방점을 찍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