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즈워스 “수주내 외교적 프로세스 재개 희망”

스티븐 보즈워스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13일 “앞으로 수 주 또는 수 개월 내에 (북핵과 관련한) 외교적 프로세스로 되돌아가서 기본적인 문제를 다루고 진전을 이뤄낼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보즈워스 대표는 이날 워싱턴D.C.의 윌러드 호텔에서 KEI(한미경제연구소) 주최로 열린 `미주 한인의 날’ 행사에 초청연사로 나와 6자회담 재개 문제와 관련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보즈워스 대표는 이런 발언에 특별한 의미가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일단 희망하는 것”이라고 밝혔지만, 지난해 12월 첫 북.미 대화 이후 그가 6자회담 재개 희망시점을 구체적으로 언급하기는 처음이다.


또 그는 북한이 6자회담 복귀의 전제조건으로 제재해제를 요구하고 있는데 대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1874호는 그런 요구에 대한 답을 담고 있다”면서 “안보리는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해서 비핵화를 위한 진전을 이뤘을 때 제재내용을 변경하기 위한 타당성을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난달 자신과 성 김 6자회담 수석대표의 방북이 “생산적이고, 유용했으나 언제, 어떻게 6자회담 프로세스를 재개할 것인지에는 합의하지 못했다”면서 “이것이 오바마 행정부가 당면한 목표이며, 이를 가급적 조속히 이루기 위해 북한은 물론 우리의 파트너들과 협의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보즈워스 대사는 북.미간에 추가적인 대화가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계획을 갖고 있지 않다”고 답했으며, 북한의 인권문제를 6자회담 틀내에서 의제화할 필요성과 관련해서는 즉답을 피했다.


보즈워스 대사는 “(과거 20여년동안) 미국이 어떤 식으로든 북한 문제에 관여하지 않은 시기에는 북한이 무책임한 일을 할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사실을 주목해 왔다”면서 “우리는 어떤 식으로든 북한 문제에 관여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문제는 진정으로 다자적인 문제로, 단지 북한의 핵야망에 그치지 않고, 미국을 포함해 전략적으로나 경제적으로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동북아지역의 안정과 관련된 것”이라고 규정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