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즈워스 “북미대화 곧 결정..수주내 시작”

스티븐 보즈워스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5일 북미대화에 대한 미국 정부의 입장이 조만간 결정될 예정이며, 자신이 방북할 경우 그 시점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내주 아시아 순방을 마치고 돌아온 후 수주내에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보즈워스 대표는 북미대화 개시 시점을 구체적으로 특정하지는 않았지만 늦어도 올해를 넘기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보즈워스 대표는 이날 워싱턴 DC의 미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미재계회의에 참석, 기자들과 만나 `언제쯤 방북 여부가 결정되느냐’는 질문에 대해 “곧 이뤄질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번 주말에 여러 얘기들이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부연해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 이전에 미국 정부의 공식 입장이 정리될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오는 12일부터 19일까지 일본, 싱가포르, 중국, 한국 등 아시아 4개국을 차례로 순방할 예정이다.


보즈워스 대표는 `북한을 방문하게 되면 언제쯤 가게 되느냐’는 질문에 대해 “오바마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 이전에는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면서 “향후 수주내에 진전이 이뤄지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또 `북미대화가 내년으로 넘어갈 수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연내에는 (북한에) 갈 것”이라고 말해 늦어도 연내에 자신의 방북을 통한 북미대화가 시작될 것임을 내비쳤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