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즈워스 방북성과‥”좀더 지켜보자”

정부 당국자들은 10일 스티븐 보즈워스 미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방북 결과에 대해 신중하고, 유보적인 반응을 내놓았다.


북한의 명확한 6자회담 복귀 약속이 없었다는 점은 아쉽지만 북.미가 6자회담의 유효성과 9.19공동성명 이행 의무를 재확인한 것은 다음 대화에서의 성과를 기대하게 하는 측면이 있기에 평가는 성공과 실패 중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았다.


외교통상부 당국자는 “보즈워스 대표가 기자회견에서 6자회담을 언제 어떻게 재개할지 심사숙고해야 한다는 취지로 말한데서 보듯 과제가 계속 주어진 것이기 때문에 성과에 대해 뭐라고 결론지어 말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또 6자회담의 유지 필요성에 대해 북미가 인식을 같이 한 것은 성과가 아니냐는 견해에 대해서도 “6자회담이나 9.19공동성명이라는 단어 하나에 공감대를 이뤘다는 것이 얼마나 의미가 있을지는 두고 봐야할 문제”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미국 오바마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 이뤄진 이번 북미대화가 북핵 해결을 위한 대화국면을 계속 이어지게 했다는 점에는 이견이 많지 않았다.


보즈워스 대표의 말처럼 이번 북미대화가 “유용했다”는 쪽으로 평가하고 있는 셈이다.


한 당국자는 “실무적 논의가 있었던 것 같다”며 “구체적인 결과가 나온 것은 아니지만 6자회담이나 9.19공동성명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볼 수 있기 때문에 전반적으로 유용한 대화였던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다른 정부 관계자는 “9.19 공동성명의 모든 요소를 다 이야기했다는 보즈워스 대표의 기자회견 발언은 북한이 요구하는 한반도 평화체제, 북미관계 정상화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는 뜻으로 읽힌다”며 “보즈워스가 후속 대화 일정이 잡히지 않았다고 했지만 뉴욕채널을 통해 북미가 계속 대화의 흐름을 이어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당국자들은 보즈워스가 요구한 6자회담 복귀에 대해 북한이 보인 반응을 놓고 6자회담의 모든 참가국들이 1차 검토를 진행한 뒤에야 보다 정확한 평가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외교부 관계자는 “지금 당장 뭐라고 평가할 단계가 아니다”며 “보즈워스 대표가 나머지 6자회담 참가국 및 본국과 방북결과에 대해 협의를 진행한 뒤 평가를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