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즈워스, 내달초 한.일.중 순방 검토”

미국의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다음달 초 한국과 일본, 중국 등 6자회담 관련국에 대한 순방을 위해 관련국들과 일정을 조율중이라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미 국무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21일 보도했다.

미 국무부 관계자는 “현재 정확한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북한과 미국이 빈번하게 접촉하는 등 북미관계 기류가 변화하는 가운데 보즈워스 대표의 한.일.중 순방 검토는 북미접촉 결과를 갖고 6자회담 참여국들과 대북정책을 다시 조율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또 일본이 이달말 선거를 실시할 예정인 점도 보즈워스 특별대표가 순방을 통해 6자회담 등에 대한 입장을 재조율할 요인으로 꼽힌다.

RFA는 특히 미국의 북한문제 전문가들의 말을 인용, 미국이 보즈워스 특별대표의 순방을 통해 북미 양자대화에 대한 양해를 구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미첼 리스 전 미 국무부 정책기획실장은 “미국 정부가 한번은 북한과 양자대화를 할 것”이라고 예상하고 “그전에 관련국들로부터 양해를 얻어야할 것이며 보즈워스 대표의 순방에서 이것이 우선적인 의제일 수 있다”고 말했다고 RFA는 전했다.

미국 사회과학원의 리언 시걸 박사는 “일본에 새로운 정권이 들어서고 최근 북한의 행동이 화해적인 분위기를 보이면서 이와 관련해 대북 정책을 조율할 시기”라며 북한이 6자회담 복귀를 거부하고 양자 대화를 주장하기 때문에 “보즈워스 대표의 순방에서 북미대화에 관한 논의도 가능할 수 있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