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즈워스 “北, 핵실험 시 응분의 대가”

스티븐 보즈워스 미 행정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8일 북한이 추가 핵실험 가능성을 시사한 데 대해 “북한이 핵실험을 할 경우 응분의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보즈워스 대표는 또 북한에 대해 “대화의 문이 열려 있다”면서 “북한과 양자 및 다자대화를 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즈워스 대표는 이날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통상부 청사에서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과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언급하고 북한에 대해 대화와 협력을 통한 핵문제 해결을 강조했다.

그는 “유 장관과 북핵 6자회담을 진척시키기 위한 방안에 대해 유용한 의견교환을 했다”면서 “우리는 협상테이블로 돌아가서 검증가능하게 한반도 비핵화를 추진할 필요가 있다는 데 대해 의견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보즈워스 대표는 특히 북한에 대해 “대화의 문은 열려 있다”면서 “우리는 북한과 양자 및 다자대회를 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6자회담을 진전시키기 위한 구체적인 계획이 뭐냐’는 질문에 대해 “현재로선 계획이 없지만 계속해서 긴밀히 조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보즈워스 대표는 북한의 추가 핵실험에 대해 “북한이 핵실험을 할 경우 거기에는 응분의 대가가 있을 것”이라면서 “북한을 통제할 수는 없지만 핵실험을 실시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는 북한 외무성이 `북한을 적대시하는 미국과는 대화를 해도 얻을 게 없다’며 미국이 대북 적대정책을 펴고 있다고 주장한 데 대해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직면한 문제를 협상과 대화를 통해 풀어야 한다고 말해왔다”면서 “미국은 북한에 대해 적대정책을 설정해 놓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