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즈워스 “北, 핵실험시 응분의 대가 치룰 것”

스티븐 보즈워스 미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8일 북한이 추가 핵실험 가능성을 시사한 데 대해 “북한이 핵실험을 할 경우 응분의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며 “북한을 통제할 수는 없지만 핵실험을 실시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화의 문이 열려 있다”며 “북한과 양자 및 다자대화를 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해 북한과 대화와 협력을 통한 핵문제 해결 의지를 강조했다.

보즈워스는 대표는 이날 유명환 장관과 회동에 대해 “유 장관과 북핵 6자회담을 진척시키기 위한 방안에 대해 유용한 의견교환을 했다”고 평가하며 “우리는 협상테이블로 돌아가서 검증가능하게 한반도 비핵화를 추진할 필요가 있다는 데 대해 의견을 같이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6자회담 진전을 위한 구체적 계획을 묻는 질문에 “현재로선 계획이 없지만 계속해서 긴밀히 조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북한 외무성이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을 비난한 것과 관련, 보즈워스 대표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협상과 대화를 통해 풀어야 한다고 말해왔다”며 “미국은 북한에 대해 적대정책을 설정해 놓고 있지 않다”고 반박했다.

앞서 중국방문을 마치고 인천공항을 통해 한국에 도착한 보즈워스 대표는 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의 모든 성명에 일일이 반응하지는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보즈워스 대표는 김성환 청와대 외교안보수석과 위성락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회동 일정을 갖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