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즈워스, 北 핵무기화에 우려 표명

스티븐 보즈워스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4일 북한이 우라늄 농축에 성공하고 플루토늄을 무기화하고 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중국과의 북핵 문제 협의차 방중한 보즈워스 대표는 이날 오전 베이징 웨스틴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핵의 무기화를 주장한 것과 관련 “전날 밤 소식을 들었다”면서 “북한의 핵개발 분야에 대한 어떤 것도 우리에게 우려가 된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우라늄 농축이 성공적으로 진행돼 마무리 단계에 들어섰으며 폐연료봉 재처리도 마감 단계이고 추출한 플루토늄을 무기화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보즈워스 대표는 “미국은 북한과의 대화의 문을 열고 있지만 이는 오직 6자회담의 틀 속에서만 가능하다”고 수차례 강조했다.

그는 3일 오후 베이징에 도착해 4일 오전까지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중국 외교부장 및 6자회담 의장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과 개별 회동을 가졌다.

그는 “중국 관리들과 매우 좋은 회담을 했다”면서 “우리는 북한의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 중국과 긴밀히 공조하기로 뜻을 같이했고 비핵화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다자회담(6자회담)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의견이 일치했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 결의안을 충실히 이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보즈워스 대표는 “오늘 오후 서울에 도착하고 6일 도쿄를 방문할 예정이지만 현재로선 북한을 방문해 북한 관리를 만날 계획은 없다”면서 “아시아 순방 기간 한·중·일 3국과 북핵 문제를 논의한 뒤 미국으로 돌아가 앞으로 북핵 문제에 대해 어떻게 대처할지를 숙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즈워스 대표는 이날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해 5일 6자회담 우리 측 수석대표인 위성락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면담 및 만찬을 함께 하면서 북핵 현안 전반에 대해 논의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