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즈워스 “北 우라늄농축, 심각한 도발행위”

스티븐 보즈워스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22일 북한이 최근 고농축우라늄(HEU) 제조에 사용될 수 있는 원심분리기를 공개한 것과 관련, “지난 20년 동안 가장 어려운 문제”이라고 지적했다.


보즈워스 대표는 김성환 외교장관과 회동 후 가진 약식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원심분리기를 공개한 것은) 불행하고 도발적인 행동이며, 매우 실망스런 행동”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보즈워스 대표는 또 “이번 행동은 유엔 안보리 결의 1874호를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라며 “앞으로 관련국들과 긴밀한 협의를 거쳐 공동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그는 “이번 일로 인해 대북정책이 실패했다는 평가는 수용할 수 없다”고 말했다.


보즈워스 대표는 앞서 김 장관 회동에서 “매우 불행한 상황이지만 위기는 아니다. 한미간 공조가 중요한 시점”이라며 “이 프로그램을 사전에 알고 있었다”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지난해에 이런 상황에 대해 이미 경고한 바 있으며 그게 바로 우리가 그랜드 바겐을 제시한 이유”라면서 “거기서 새로운 게 없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어 “이 프로그램의 실체에 대해 더 많은 정보와 분석이 필요하다”면서 “이 문제의 심각성에 대한 공통의 이해가 필요하고 6자회담 관련국간의 공조가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