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즈워스 “北 무엇을 발사하든 유엔 결의 위반”

스티븐 보즈워스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9일 “남북 간의 소통 증진은 한반도 비핵화와 긴장을 완화하려는 우리 노력의 핵심 요소”라며 북한의 군통신 차단에 대해 “유감스러운 조치”라고 평가했다.

보즈워스 대표는 이날 외교통상부 청사에서 우리측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위성락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회동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보즈워스 대표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움직임에 대해 “나머지 6자회담 참가국들은 이것이 매우 잘못된 행동이라는데 동의하고 있다”며 “한·미는 북한이 인공위성이 됐든 장거리미사일이 됐든 로켓을 발사하면 이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1718호 위반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북 고위급대화가 6자회담을 약화시키지 않겠느냐’는 질문에 “미국은 과거에도 대체로 북한과 고위급대화에 긍정적이었다”면서 “이것이 6자회담 프로세스에 대한 우리의 노력이 적어지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보즈워스 대표는 이어 미 행정부 북핵정책의 목표는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비핵화라며 “우리는 6자회담 프로세스의 조속한 재개를 희망한다”고 6자회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또 한미동맹에 기초한 6자회담을 언급하며 “이를 실현하기 위해 다른 참가국들과 추가 협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보즈워스 대표는 방북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내일 집으로 돌아간다”고 일축했다.

한편, 보즈워스 대표는 이날 오전 유명환 외교부 장관을 예방한 자리에서 “북한 문제가 매우 힘든 임무인 것을 알고 있지만 한미 간 협력을 통해 이 문제를 진전시킬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내가 해야 할 일에 대해 어떤 환상도 갖고 있지 않다”고도 말했다.

양측은 이날 회동에서 북측의 키 리졸브 한미합동 군사훈련 기간 남북간 군 통신선을 차단키로 한데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이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한 것 알려졌다.

또, 양측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막기 위한 대책과 발사를 강행했을 시 대응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북핵 6자회담을 비롯한 대북정책에 대해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즈워스 대표는 오후에 김성환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현인택 통일부 장관과도 회동을 가졌고, 이명박 대통령과 한승수 국무총리를 예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