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지 않는 폭격기’ B-2 출격…美 ‘대북경고’

미군의 스텔스 전략폭격기인 B-2(스피릿)가 28일 한반도로 전개돼 폭격 훈련을 실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미군이 전략폭격기인 B-52와 핵잠수함 샤이엔 등을 한미연합훈련에 전개한데 이어 B-2를 훈련에 참가시킨 것은 북한의 도발위협에 따른 강력한 경고와 한반도 핵우산을 과시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군 소식통은 “오늘 아침 괌의 앤더슨공군기지에서 출격한 스텔스 폭격기 B-2가 국내의 한 사격장에 세워진 가상의 목표물을 타격하는 훈련을 했다”고 밝혔다.


‘보이지 않는 폭격기’로 핵무장이 가능한 B-2가 한반도에 전개돼 폭격 훈련을 한 것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978년 개발계획이 수립된 B-2는 1989년 처음으로 시험비행을 했고 1993년부터 미 공군에 인도되기 시작해 2003년 22대 전력화가 완료됐다. 미 공군의 태평양 지역 전진기지가 있는 괌에는 2009년 3월 처음으로 배치됐다.


폭 52.12m에 길이 20.9m로 좌우가 긴 형태이며, 날개의 뒷부분은 ‘W자형’으로 다듬어져 있다. 레이더 반사면적(RCS)을 극소화하고 엔진에서 나오는 적외선 방출을 억제하는 스텔스 원칙에 충실한 항공기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최대속도는 마하 0.9, 무장탑재능력은 22t이며, 최대 비행고도는 5만ft(1만5천㎞)로 고고도 침투가 가능하다. 최대항속거리는 1만400㎞로 중간 급유 없이 괌에서 출격해 한반도에서 임무를 수행한 뒤 복귀할 수 있다.


스텔스 폭격기이면서도 장거리 공대지 미사일인 JASSM 16발, GPS형 관성유도 폭탄인 JSOW 16발, 합동정밀직격탄인 JDAM 80발 등 가공한 무장을 갖추고 있다. 특히 총 중량 1만8천144㎏에 달하는 핵폭탄 16발을 탑재할 수 있다.


군 관계자는 “B-2는 스텔스 기능을 갖고 있어 적진 깊이 침투해 재래식 폭탄과 핵폭탄을 투하할 수 있기 때문에 북한이 두려워하는 존재”라며 “아시아 태평양지역에 대한 확장억제력에 있어 중요한 기본 구성요소”라고 평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