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위부, 휴대폰 위치 추적해 탈북자 체포”

최근 중국 선양(瀋陽) 등에서 탈북자 22명이 검거된 것은 북한 국가안전보위부(보위부)와 중국 공안(公安)의 합작품인 것으로 알려졌다.


재중 탈북자 소식에 밝은 중국 내 소식통은 17일 데일리NK와 통화에서 “8일 옌지(延吉)에서 선양으로 탈북자 10명이 이동했는데, 출발 때부터 중국 공안과 보위부에게 감시를 받고 추적을 당했다”면서 “선양에 도착해 탈북자들이 버스에 올라타려던 시점에 검거됐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에 따르면 선양에서 쿤밍까지 이들을 인솔할 브로커가 보위부와 공안의 체포 위험을 인지하고 옌지에서 선양까지 이들을 인솔하고 온 브로커에게 선양 버스터미널에 탈북자들을 데리고 나오지 말 것을 전하려 했으나 하지 못했다고 한다.


보위부는 붙잡힌 이들과 선양 모처에서 합류키로 했던 탈북자들을 추가로 검거하기 위해 먼저 붙잡힌 탈북자들을 겁박(劫迫)해 전화를 연결시켰고, 위치추적을 통해 친척집 등에서 기다리고 있던 탈북자 6명을 추가로 체포했다. 


이번 탈북은 특정 종교나 단체와는 관련이 없으며, 한국에 거주하면서 오랫동안 탈북자들의 한국행을 도왔던 조선족 브로커 김 모 씨가 추진한 일로 알려졌다.


이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12일에도 창춘(長春)에서 3명의 탈북자들이 체포됐고, 같은 날 선양에서도 추가로 3명이 체포됐다. 현재 총 22명의 탈북자들이 공안에 붙잡힌 상태로 모두 선양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고 한다.


체포된 탈북자 중에는 17세 미만 청소년 6명을 비롯해 3인 가족, 5인 가족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해 9월에도 선양에서 중국공안과 보위부의 합동 작전으로 19명의 탈북자들이 체포된 바 있다. 당시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북한인권 단체는 물론 외교통상부까지 나서 구출노력을 펼쳤으나 결국 이들은 남양세관을 통해 북송됐다. 


향후 보위부와 중국 공안의 탈북자 체포는 더욱 강화될 것으로 보여 우려를 낳고 있다. 소식통은 “1월에 탈북자 색출을 위해 각 지방 공안에 ‘더 많이 살피라’라는 지시가 내려진 바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사건과 관련, 박근혜 새누리당 대표는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에게 서한을 보내 강제 북송에 대한 우려를 표시했다. 외교부도 중국 정부 측에 사실관계 확인과 인도적 처리를 요청한 상태다. 


이와 관련 소식통은 “아직까지 북송된다는 구체적인 소식은 없으나 중국정부도 이들에 대한 문제를 고민하고 있는 것 같다”며 종전과는 다른 분위기도 감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