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부 산하 反국가사범 색출 기동대 창설”

우리 정부와 군(軍)이 천안함을 격침한 북한에 대한 단호한 응징을 천명하고 이에 북한이 전면전 불사를 위협하면서 군사적 긴장이 높아지는 가운데 북한 당국이 내부 주민 통제를 한층 강화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북한 당국은 최근 인민보안성을 인민보안부로 개칭하고 국방위 직속으로 편입했다. 또한 최근에는 전국 도별로 보안부 산하에 특별기동대를 창설해 외국 정보 유입 차단과 반국가사범 색출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신의주 소식통은 25일 “5월 24일을 기해 전국적으로 도(道) 인민보안부 산하에 300명 규모의 특별기동대를 신설한다”면서 “기동대는 과거 국가보위부가 담당했던 반(反)체제 및 반국가사범을 단속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말했다.


인민보안부는 그동안 인민생활 관련 비 사회주의적 요소와 강절도 등 범죄행위 적발에 주력해왔다. 이번 특별기동대 신설은 조직명을 보안성에서 보안부로 개칭한 이후 보위부의 보안(保安) 기능까지 흡수해 그 위상을 대폭 강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소식통은 “위에서 보안부 위상을 자꾸 높이려고 하고 있다”면서 “국경지역 휴대폰 사용, 외국 녹화물 시청, 삐라 수거 행위, 당국에 대한 비방행위를 반 국가 범죄 차원에서 다루려고 한다”고 말했다.


시기적으로 볼 때 천안함 사건 범인으로 북한이 지목되면서 남측의 심리전 강화 움직임에 대한 대응 차원에서 기동대를 조직했을 가능성도 있다. 즉 남측의 천안함 사태 이후 대북 방송을 강화 움직임에 대한 사전 대응 조치로 해석이 가능하다. 북한은 남측이 천안함 대응 일환으로 휴전선 확성기 방송과 대북 심리전 방송 재개를 선언하자 장비에 대한 정밀타격을 경고할 정도로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는 상태다. 


북한의 특별 기동대 창설해 공안기능을 대폭 강화한 데는 북한 내부 민심이 심상치 않다는 점도 반영돼 있다. 내부 소식통에 따르면 각 공장 기업소에서 진행된 김정일 방중 귀국 환영 행사 자리에서도 주민들 사이에 ‘이리 저리 숨어 다니면서 망신만 당하고 왔다’ ‘차라리 오지 말지’라는 불평이 오갔을 정도라고 한다.


이런 조건에서 남측이 대북 심리전 강화는 북한 당국에게 큰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천안함 관련 북한 내부 군사조치는 아직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이후 북한 당국의 내부 군사적 지침도 잇따를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북중 국경지대에서는 준전시 상태가 선포될 것이라는 관측과 조선인민군과 비정규 무력인 교도대와 적위대에 전투태세 돌입을 지시했다는 미확인 첩보도 이어지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