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워스 前대사 방북시 클린턴 ‘친서’ 전달”

미국 버락 오바마 미 행정부의 대북특사로 유력시되는 스티븐 보스워스 전 주한 미 대사가 지난 3~7일 민간 방문단으로 북한을 방문했을 당시 비핵화 진전을 요구하는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의 ‘친서’를 북한 측에 전달했다고 산케이 신문이 13일 보도했다.

신문은 북핵 6자회담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며 북한은 이에 대해 “미·북 직접대화를 요구한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보스워스 전 대사 등 방문단은 3일 평양에 들어가 4일 북한 측에 6자회담을 통한 핵시설 검증 작업의 조기 완료를 요구하는 내용의 ‘친서’를 전달했다.

이에 대해 북측은 우선 미·북 직접대화를 진행시키는 것을 요구하면서 ▲핵 프로그램 신고는 한반도와 그 주변의 비핵화를 전제로 하고 ▲핵폐기는 행동 대 행동의 원칙으로 진행하며 ▲핵시설의 연료봉 제거 등 구체적인 핵 불능화에 대해서는 에너지 지원의 결과를 확인한 후에 진행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보스워스 전 대사는 지난 7일 중국 베이징에서 기자들과 만나 “비핵화를 향한 북한의 자세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했지만 구체적인 교섭 내용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그는 “우리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추진에 우려를 표명했지만, 북한 관리들은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다”며 “북한은 우리에게 기다려보라고 말하면서 그것은 아무런 위협도 아니라고 말했다”고 밝힌바 있다.

한편 스티븐 보즈워스 전 주한 대사는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대북특사로 유력시 거론되고 있다.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보즈워스 전 대사는 국무부로부터 북한특사 일을 맡아달라는 제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보스워스 전 대사는 1997~2001년 주한 대사를 역임했다. 이에 앞서 95년부터 2년간은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 초대 사무총장을 역임했던 지한파로 알려진 인물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