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진보 인사 “북한 주민 인권개선 시급한 과제”








▲좌우 진영 인사들이 19일 프레스센터에서 ‘평화와 통일을 위한 국민통합 선언문’을 발표, 사상과 이념의 구분을 넘어 남북관계를 평화와 협력 구조로 정착시켜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사진=김준석 인턴기자

보수·진보 진영 인사들이 사상과 이념의 구분을 넘어 남북관계를 평화와 협력 구조로 정착시켜야 한다는 데 뜻을 모으고 이를 위한 ‘평화와 통일을 위한 국민통합선언문’을 19일 발표했다.


이들은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발표한 선언문을 통해 “북한 정부를 무조건 붕괴시켜야 한다거나 무조건 포용해야 한다는 양 극단의 사고는 지양해야 한다”면서 “이러한 인식의 토대 위에서 남북관계를 안정적이고 지속적으로 발전시키는 원칙에 대해서 국민적 합의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선언문은 이어 “한반도 비핵화 공동선언은 반드시 준수되어야 한다”면서 “북한은 민족을 공동의 파멸로 몰고 가는 핵무기 개발을 중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심각하게 우려할 상황에 있는 북한 주민의 인권을 개선하는 것이 중대하고 시급한 과제임을 인식하면서, 북한에서도 인류의 보편적 가치로서 인권이 개선될 수 있도록 현실적이고 효과적인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밖에 선언문은 ▲남북 간 교류협력을 바탕으로 한 신뢰 구축 ▲정전체제를 평화체제로 전환 ▲정치상황과 무관한 대북 인도적 지원 지속적 이행 ▲남북 간 민간 경제교류 협력 확대 등을 제시했다. 


이번 선언문은 정의화 새누리당 국회의원(전 국회부의장),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 심상정 진보정의당 원내대표,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등 66명의 인사가 참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