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원로, 통일.선진화 시민운동 전개

중도보수 성향의 사회원로들이 통일.선진화.개혁 등 3대 목표를 내걸고 시민정치운동 단체를 구성키로 했다.


박세일 서울대 교수,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 인명진 갈릴리교회 목사, 김진현 전 과학기술부 장관, 이명현 전 교육부 장관 등은 이달 말 가칭 `국민비전 2020′ 출범식을 갖는다.


인 목사는 14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보수정권이 들어섰지만 한나라당은 내부 이해관계 때문에 화합을 못하고 갈라져 있다”며 “보수세력이 소통과 통합을 통해 국민에게 희망과 비전을 줄 수 있도록 원로모임을 구성키로 했다”고 밝혔다.


윤 전 장관은 “현 정권의 실패는 보수세력의 실패로 귀결될 수 있다”면서 “책임 있는 원로들이 사적인 자리에서 현 정부의 문제점만 걱정할 게 아니라 행동에 나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자는 취지로 모임을 만들기로 했다”고 말했다.


국민비전 2020은 중도보수 가치구현을 목표로 통일, 선진화, 개혁 등 3대 과제에 기반한 시민운동을 전개하고, 이념적 지향이 다른 진보세력과도 경제정책, 통일정책, 교육개혁 등 사안별로 대화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특히 보수 원로들은 정치권이 통일문제에 대해 구체적인 정책과 대안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판단, 통일정책을 국민비전 2020의 주요 과제로 설정했다.


박 교수는 작년 11월 한나라당 `국민통합포럼’이 주최한 토론회에 참석해 “1980년대 이후 30년간 대북정책, 대중.대미외교는 있었으나 통일정책 및 외교, 북한동포 외교는 없었다”며 선진화와 민족통일을 향후 국가목표로 제시한 바 있다.


국민비전 2020은 첫 행사로 21일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한국정치 이대로 좋은가’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하고, 내달 중 2차 토론회를 열어 통일정책을 논의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