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단체 “NLL 양보는 친북좌파의 마지막 횡포”

▲ NLL 인근에서 조업중인 어선 ⓒ연합뉴스

남북국방장관회담이 오늘(27일)부터 3일 간 평양에서 열린다. 북한이 실무준비회담에서 서해 북방한계선(NLL) 변경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보수 진영에서는 NLL 문제에 대한 남북간 모종의 합의를 경계하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자주국방네트워크(김훈배)는 25일 성명을 발표하고 “피로써 지킨 NLL에 대해서 평화의 바다니 공동어로니 하는 온갖 화려한 수식어로 포장하더라고 그 본질은 NLL의 양보임을 우리는 알고 있다”면서 이번 회담에서 NLL 문제에 대한 어떠한 양보도 수용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최근 북한은 대한민국 국방부를 향해서 장병들에게 ‘안보교육’조차 하지 말기를 요구했다”면서 “이런 부당한 북한측 요구에 일언 반구도 없는 정부 당국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번 성명의 취지를 밝혔다.

재향군인회 정창인 연구위원은 이날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NLL 양보는)대한민국 국익의 손상”이라며 “노무현 정권 말기에 이런 중대한 문제를 노무현과 김정일이 합의해 일사천리로 밀고 나가는 것은 친북좌파 세력의 마지막 횡포”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국민들의 합의가 충분히 이뤄지지 않았는데도 (정부가)자신들의 의사를 밀고 나가고 있다”며 “여태 건재하던 NLL을 들고 일어날 이유가 없다. 통일부 장관의 발언을 보면 김정일의 비위를 맞추자는 것처럼 보인다”고 했다.

대한민국 성우회 임인창 정책위부의장도 “NLL 문제를 놓고 정부가 (북측에) 끌려가면 안된다”며 “남북기본합의서에서 일단락된 것에 대해 공동어로구역이나 서해협력특별지대를 거론하는 것은 분명히 NLL을 무력화 시키는 처사”라고 했다.

이어 “국방부에서 이미 NLL에 대해 (NLL 양보하지 않겠다는)분명한 원칙을 밝혔기에 그 원칙대로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김 국방장관은 이날 평양으로 출발하기에 앞서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 앞에서 “북측이 NLL의 재설정을 주장하더라도 정상회담과 총리회담에서 합의된 사항에 차질이 빚어지지 않도록 설득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또한 “논리는 논리로 해결하고 논리가 통하지 않을 때는 우리는 같은 민족이다 등 뜨거운 가슴으로 해야 한다. 그것도 안 통하면 방안이 없겠지만 기대를 갖고 간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