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단체, 19일 美대통령 환영대회

재향군인회와 성우회, 재향경우회 등 227개 보수단체로 이뤄진 ‘애국단체총협의회’는 19일 오전 10시 서울 광화문 사거리에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한국 방문을 환영하는 대회를 개최한다.


재향군인회는 16일 향군 회원 3천여명을 포함한 1만여명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하는 이번 대회는 애국단체총협의회 이상훈 상임의장의 환영사와 오바마 대통령과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내는 메시지 낭독, 만세삼창, 공연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고 밝혔다.


이들은 양국 대통령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통해 “오는 2012년 4월로 예정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과 한미연합사 해체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하고 이를 연기해 달라고 요청할 계획이다.
향군 관계자는 “참가자들은 한미동맹 강화와 한미연합사 해체 반대,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비준 촉구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행사에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