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단체 1천명 “금강산관광 중단, ‘현대’ 불매운동”

▲보수단체 회원 1000여명은 24일 북핵반대 국민대회를 개최했다.ⓒ데일리NK

라이트코리아(공동대표 강승규), 자유수호국민운동 등의 보수단체들은 24일 시청 앞에서 ‘북핵반대 및 한미동맹 강화 국민대회’를 개최하고 노무현 정부의 안보 무능을 규탄했다.

국민대회에 참석한 1000여명의 보수단체 회원들은 ‘노무현 퇴진’, ‘한미동맹 강화’, ‘금강산 안가기’ 등이 쓰여진 피켓과 태극기를 들고 북핵문제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김대중, 노무현 정권의 대북지원은 결국 북한의 핵실험으로 돌아왔다”면서 “안보 위기임에도 정부는 북핵 문제 해결에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한미연합사를 해체하는 전작권 단독행사를 추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노무현 정권은 안보를 위태롭게 하면서도 북한인권 탄압의 실상에 대해 침묵한다”고 지적하고, “정부는 햇볕정책이 실패한 것을 스스로 인정하고, 북한이 핵을 폐기할 때까지 일체의 대북지원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한 핵개발에 오용되는 금강산 관광을 즉각 중단하라고 외쳤다.

▲보수단체 회원들이 한미동맹 강화라고 적힌 피켓을 흔들고 있다.ⓒ데일리NK

이날 현장에서는 ‘금강산 안가기 국민운동본부’가 발족하고 “대북퍼주기 사업을 지속하는 현대제품에 대한 불매 운동을 벌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국민대회에서는 김정일 화형식 퍼포먼스가 벌어졌고, 국민대회를 마친 이들은 종로구 계동 현대사옥까지 시가행진을 전개했다.

한편 이날 국민대회에 ‘김대중 전 대통령을 대북특사로 보내야 한다’는 내용이 적힌 피켓을 들고온 한 시민과 보수단체 회원들 간에 충돌이 벌어졌다.

보수단체 회원들은 피켓을 빼앗고 ‘말도 안되는 소리’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지만, 피켓을 들고 나온 시민은 “김대중 전 대통령만이 김정일의 마음을 움직여 핵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국민대회에서는 김정일 화형식 퍼포먼스가 벌어졌다.ⓒ데일리NK

▲’김대중 전 대통령을 대북특사로 보내야 한다’는 시민과 보수단체 회원들이 충돌했다.ⓒ데일리NK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