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단체 ‘친북인명사전’ 명단 12월 발표

최근 민족문제연구소가 친일인명사전을 편찬하면서 ‘일방적 기준을 통한 친일 분류’라는 지적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보수단체에서 친북인명사전을 편찬하겠다고 나서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국가정상화추진위원회(위원장 고영주)는 2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친북인명사전 편찬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국가정상화추진위원회는 지난 10년간 좌파정부에 의해 행해진 광범위한 비정상적인 국가정체성의 훼손행위 ▲국가안보시스템무력화 책동 ▲좌편향시각의 과거사왜곡 실태 ▲역사교과서 왜곡실태 ▲전교조 등 좌편향교육실태 ▲사회전반의 친북좌파세력 발호 실태 등을 헌법정신과 자유민주주의 시각에서 규명하기 위해 작년 6월 출범한 단체다.


고 위원장은 이날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12월쯤 100여 명의 명단을 발표할 것이다”며 “이후 이의신청 기간을 거쳐 재검토 작업을 거친 뒤 내년 2,3월쯤 인명사전을 출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명단에는 이미 고인이 된 사람은 제외하고 검증가능하고 반론이 가능한 인원만 포함시키고 있다”며 “당사자들에게 항변할 기회를 주고 잘못 선정된 게 있으면 수정하는 등 의견 수렴을 거쳐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명단은 종교계, 학계, 노동계, 시민사회계 등 각계각층에서 활동하는 인사들이 포함될 예정이고, 1인당 원고지 30∼50매 분량의 친북행위 내용이 실릴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오히려 친일인명사전의 정당성을 강화시켜줄 수 있고 근거나 기준이 주관적일 수밖에 없어 사전이란 명칭은 적절치 않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