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단체 “북핵반대 서명운동 250만명 동참”

▲ ‘북핵 반대 및 한미연합사 해체 반대 1000만명 서명운동본부’가 개최한 중간보고대회. 250만명으로부터 받은 서명용지가 쌓여있다 ⓒ데일리NK

지난해 9월 발족했던 ‘북핵 반대 및 한미연합사 해체 반대 1000만명 서명운동본부’가 21일 현재 250만여 명의 국민이 서명운동에 동참했다고 밝혔다.

서명운동본부는 21일 ‘1000만 명 서명운동 중간보고 및 결의대회’에서 “북핵 불용과 한미연합사 전시작전통제권 단독행사가 관철될 때까지 서명운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명운동본부 측은 결의문을 통해 “최근 성사된 6자회담 합의문에는 북한이 이미 보유하고 있는 핵폭탄에 대해 한마디 언급없이 영변 핵시설 폐쇄만 이야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북한 핵 저지 및 한미연합사 해체 반대 ▲친북좌파 세력 척결 ▲북핵 해결 없는 정략적 남북정상회담 반대 ▲정부 대북지원 중단 등을 촉구하고 1000만명 서명운동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대국민 호소문을 통해 “국민의 힘으로 북한이 핵을 완전히 폐기하고 남북 간에 합의한 ‘한반도 비핵화 공동선언’을 즉각 이행하도록 압력을 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시의에 맞지 않는 남북정상회담 추진을 강력히 반대한다”며 “대통령 선거가 있는 올해 정상회담을 추진하는 것은 정략적으로 악용될 소지가 있다”고 밝혔다.

6자회담 합의에 대해서도 “북한이 핵 시설을 폐쇄·봉인할 의지가 있다면 우선 핵무기와 플루토늄 40~50kg을 폐기하겠다는 약속을 했을 것”이라며 “언제든지 재가동할 수 있는 영변 핵시설 동결에 동의한 것은 추가 핵 개발을 위한 시간 벌기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서명운동본부는 지난해 정부가 미국으로부터 전시작전통제권 환수를 추진하자 같은 해 9월 성우회, 재향군인회, 선진화국민회의 등 11개 단체가 모여 발족했다. 여기에 227개 시민사회단체와 종교단체가 합류해 ‘1000만명 서명운동본부’로 확대된 이후 서명운동과 함께 ‘북핵 반대’ 집회 등을 전국적으로 실시해왔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황인성, 이항동 전 국무총리, 김성은, 이상훈 전 국방부장관, 박세직 재향군인회 회장, 박관용 전 국회의장 등이 참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