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단체, ‘국정원 댓글사건’ 왜곡 검찰 규탄

 



▲ 23일 열린 ‘반국가 종북세력 대 척결 6차 국민대회’에서 참가자들은 진보단체 촛불집회와 국정원 편파 수사에 대해 규탄했다. /사진=진동혁 인턴기자

국가정보원 댓글 의혹사건 국정조사가 막을 내린 뒤에도 야당을 비롯한 진보단체의 촛불집회가 23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진행된 가운데 맞은편 동화 면세점 앞에서는 국정원 댓글 사건을 왜곡한 검찰을 규탄하는 ‘반국가 종북세력 대 척결 6차 국민대회’가 열렸다.

국민대회에는 대한민국재향경우회와 대한민국고엽제전우회 주최로 열렸으며 전국 각지에서 약 5000명의 단체 회원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국가 정보원의 종북 견제 활동을 선거개입으로 왜곡하고 경찰이 사건을 은폐한 것처럼 몰아간 검찰의 왜곡·편파 수사로 온 나라가 혼란에 빠졌다고 주장하면서 채동욱 검찰 총장의 사퇴와 진재선 검사의 해임을 요구했다.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은 인사말에서 “개혁해야 할 대상은 국정원이 아니고 민생을 외면하는 국회다”면서 “간첩과 종북 세력을 수사하기 위해서 국정원의 기능을 더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구재태 대한민국재향경우회 회장은 “검찰이 국정원 댓글 사건을 왜곡해 온 나라가 혼란에 빠져 있다”고 토로했고, 이경자 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 대표는 “(청계광장을 가리키며) 저기 좌파 종북 세력들이 5년 전 이명박 정부를 뒤흔들었던 꿈에서 깨어나지 못해 다시 저걸(촛불시위를) 하려는 것”이라며 진보단체의 촛불집회를 강하게 비판했다.

청계광장에서 열린 진보단체 촛불집회 참가자들은 촛불과 피켓을 들고 국정원 사건에 대한 특검수사 등을 주장했다. 이들은 또 내달 중순에 국회에 특검 임명 청원서를 제출을 위한 ‘특검 임명을 촉구하는 대국민 서명 운동’에 돌입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69개 중대 5000여 명을 배치, 진보·보수 간의 마찰을 사전에 차단했다. 지난 주말에 열린 집회에서 발생한 일부 진보 단체 회원들에 의한 불상사는 이날 집회에선 발생하지 않았다. 



▲국민대회에 참석한 한 회원이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진동혁 인턴기자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