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단체 `혁명열사릉 참관’ 50명 고발

보수단체인 자유개척청년단은 9일 지난 5월 북한 혁명열사릉을 참관한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관계자 50명을 국가보안법(찬양고무)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들은 고발장에서 “공산혁명 지도부나 그 직계 가족이 묻힌 곳으로 알려진 혁명열사릉을 참배한 것은 국가보안법상 범죄단체인 북한 체제를 찬양 고무한 이적행위”라고 주장했다.

남북 노동절 공동행사에 참가한 민주노총 등 노동단체 방북단 150여명 가운데 50명 가량이 5월 1일 평양 혁명열사릉을 참관했으며 이 중 4명이 헌화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 국가정보원 등 공안당국이 국가보안법 적용 여부를 검토해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