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단체 `대북사업 중단’ 촉구

라이트코리아와 대한민국수호범국민연합 등 보수단체들은 11일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금강산관광 및 개성공단 사업의 중단을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금강산관광과 개성공단 사업이 대북송금 창구가 되어 결과적으로 오늘날의 북핵 위기를 초래했다”며 “북핵개발의 자금줄 역할을 하는 이들 대북사업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핵실험으로 북핵위협에 노출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현대측이 안일한 태도로 대북사업을 지속하고 있다”며 “관련사업을 중단하지 않는다면 현대 상품 불매운동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