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단체들 “北지원사업 전면 중단해야”

뉴라이트전국연합, 6.25남침피해유족회, 태권도정의협력단 등 보수단체들은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망 사건과 관련해 14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금강산.개성 관광 등 대북지원사업을 중단하고 대북 정책도 전면 수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이번 사건은 여러 가지 면에서 북한 초병의 단순한 총격사건으로 보기 힘들다. 특히 북한 당국은 용서할 수 없는 테러를 저질러놓고도 남한 측에 사과를 요구하는 생떼를 쓰고 있다”라며 “새 정부를 길들이려는 의도가 엿보인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또 “사건 당일 이명박 대통령이 국회 연설에서 북한과 대화하자고 제의한 것은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라며 “북한이 먼저 사과하지 않는 한 설령 남북대결구도로 간다고 하더라도 금강산 관광, 개성 관광 등 대북지원사업을 전면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