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ㆍ진보, 한미 정상 `北인권’ 거론에 시각차

한미 양국 정상이 6일 발표한 공동성명에 북한 인권 문제를 명시한 것에 대해 시민사회단체 안에서는 환영과 비판의 목소리가 엇갈렸다.

보수 성향의 바른사회시민회의는 이날 오후 성명에서 “양국 정상이 북한 인권 문제를 처음으로 거론하고 조지 부시 미 대통령이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망 사건에 유감을 표명한 것은 커다란 성과”라고 평가했다.

또 “앞으로 북한의 인권 개선 노력은 북미 관계 정상화 과정에 중요한 기준과 원칙이 될 것”이라며 특히 북한의 `통미봉남(通美封南)’ 전략에도 의미심장한 메시지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진보 성향의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는 “인종을 차별하고 정당한 집회를 폭력으로 진압하는 양국 대통령이 북한 인권을 논할 자격이 있느냐”고 비난하며 “한반도 정세를 긴장시키는 성명”이라고 평가 절하했다.

이어 “정부가 `10.4남북공동선언’을 부정하면서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건과 같은 민족 내부의 문제에 미국을 끌어들이려는 것은 남북관계를 더욱 악화시킬 뿐”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