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ㆍ진보진영 북핵사태 원인 공방

북한의 핵실험 강행과 관련, 보수와 진보 진영의 시민단체들은 10일 잇따라 기자회견과 집회를 열고 입장 표명에 나선다.

이들 단체는 북한의 도발적인 핵실험에 대해서는 공통적으로 반대 의견을 표명하면서도 사태의 원인을 둘러싸고 보수진영은 남한 정부의 대북 유화정책을, 진보진영은 미국의 대북 강경책을 각각 지적하며 서로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다.

보수단체인 나라사랑어머니회는 이날 오후 북한의 핵실험을 규탄하며 청와대 인근 종로구 청운동 동사무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기로 했다.

이 단체는 사전 공개한 자료에서 “북한이 민족 공멸을 자초할 핵 실험을 단행한 것은 참여정부와 국민의 정부가 북한에 퍼주기식 지원을 하고 한미연합사 해체와 미군 철수를 재촉해왔기 때문”이라며 “북한 핵 사태의 책임은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김대중ㆍ노무현 전ㆍ현직 대통령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라이트코리아’도 같은 장소에서 북한 핵실험에 대한 강력한 제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며 반핵반김국민협의회는 종로 탑골공원에서 북한의 핵실험과 남한의 대북정책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다.

재향군인회와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등 보수단체는 전날에 이어 이날 저녁 서울 청계 광장에서 2천여명이 참가하는 대규모 촛불 집회를 연다.

이들은 집회를 통해 대통령의 사과, 내각 총사퇴와 안보내각 구성, 전시작통권 환수 시도 중단, 대북지원의 전면 중단 등을 정부에 요구키로 했다.

반면 진보진영에서는 통일연대와 남국공동선언실천연대 등 50여개 단체들이 이날 오전 서울 광화문 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미간 대화를 통해 북핵 상태를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북한과 미국 사이의 갈등이 핵실험으로까지 격화되고 있는 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지만 부시 행정부의 대북 적대정책이 북의 강경대응을 초래한 기본 요인”이라며 “미국은 일체의 대북 제재를 중단하고 북미간 대화에 적극적으로 나서 대화로 사태를 해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남한 정부가 대북정책의 ‘근본적 변화’를 시사한 것은 현 상황에 대한 개입력을 스스로 포기하는 것일 뿐 아니라 6.15 공동선언을 전면 파기하는 것”이라며 “정부는 중단없이 남북화해협력정책을 추진해 평화와 통일이라는 확고한 지향을 내외에 분명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후에는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을 비롯한 8개 단체가 광화문 열린시민공원에서 집회를 열고 “미국이 대북제제를 중단하고 평화적 사태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한다.

이들 단체는 성명서에서 “북핵 문제는 미국의 대북 압살정책에서 기인한다”며 “북한이 대북 경제제재를 철회하고 대화와 협상에 나서는 길만이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