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ㆍ혁 `맥아더 노래’ 놓고도 신경전

인천 자유공원의 맥아더 동상 철거문제를 놓고 보수와 진보세력간 물리적 충돌까지 벌어진 가운데 두 세력이 상반된 내용의 ‘맥아더 주제가’를 인터넷에 발표, 첨예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보수인사로 잘 알려진 송만기(46)씨는 12일 한 보수성향 인터넷 신문에 자신이 직접 작사ㆍ작곡한 ‘맥아더를 사랑하자’라는 노래를 발표했다.

이 노래는 ‘맥아더 장군을 아시나요. 우리를 구해준 영웅’으로 시작하며 ‘누가 이렇게 목숨걸고 자유 대한 살려줬나’, ‘우리 친구 맥아더를 사랑하자’등 맥아더를 칭송하는 가사로 이뤄졌다.

송씨는 “맥아더 장군은 인천상륙작전을 지휘해 대한민국의 공산화를 막았는데 좌파적 시각을 가진 이들이 ‘맥아더는 살인자’라는 노래로 그를 매도해 이 노래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송씨는 “맥아더 장군의 공로를 알리려고 자유공원에서 콘서트를 열고 이 노래를 널리 알릴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민중가요 가수 박성환(34)씨는 ‘맥아더가 한국전쟁 당시 양민학살을 명령했고 핵폭탄 투하를 주장했다’며 자신의 홈페이지를 통해 ‘맥아더는 살인자’라는 노래를 발표해 논란이 됐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