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 “한미동맹 단 한번도 의심안해”

한미연합사령관 이.취임식이 3일 오전 10시 서울 용산기지 콜리어필드 하우스에서 1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100분가량 진행됐다.

피터 페이스 미국 합참의장 주관으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신임 사령관인 비.비.벨(Burwell B. Bell.59) 육군대장과 전임 사령관 리언 러포트 대장, 윌리엄 팰런 태평양군 사령관, 찰스 캠벨 미8군사령관,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미대사 등 미측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우리측에서는 윤광웅(尹光雄) 국방부 장관을 비롯해 이상희(李相憙) 합참의장, 육.해.공 각군 총장 등 주요 군인사를 비롯해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 유재건(柳在乾) 열린우리당 의장, 정몽준(鄭夢準) 의원, 손학규(孫鶴圭) 경기지사, 앙드레 김 등 정.관.문화계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다.

또 한국전 참전국으로 유엔사에 파견하고 있는 17개국을 포함한 50여개국 외교사절 대표단도 자리를 함께 했다.

특히 2004년 7월 미국 방문 중 갑자기 ‘척추성 근위축증’이 악화돼 러포트 사령관의 도움으로 미군 특별기 편으로 무사귀국한 신형진(23)씨의 가족도 초청됐다.

17발의 예포가 울리고 축도와 애국가 및 미국가 연주에 이어 러포트 사령관에 대한 방위수훈훈장 수여식 순으로 행사는 진행됐다.

행사는 윤 장관이 한미연합사령부기를 러포트 대장으로부터 받아 벨 신임 사령관에게 넘기고 페이스 의장이 역시 러포트 사령관으로부터 유엔사기와 주한미군사령부기를 건네받아 벨 사령관에게 전달하는 지휘권 이양식에서 절정에 달했다.

러포트 사령관은 이임 기념으로 예포 탄피와 부대기를 전달받았다.

윤 장관은 환송 및 환영사에서 “이라크전과 북핵문제, 주한미군재조정 등으로 국내외 정세가 어느 때보다 복잡하고 어려웠던 시기에 러포트 대장은 한반도 안보와 한미동맹 발전에 크게 공헌했다”고 치하했다.

페이스 의장은 “오늘은 자유를 지키는 동등한 동반자인 한미 모두에게 좋은 날”이라며 자신이 베트남전에서 한국군과 함께 전투를 벌였던 일을 회상하면서 “한국군의 모습은 인상적이었고 한미는 같이 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임사에 나선 러포트 대장은 “벨 장군이 고요한 아침의 나라에 온 것을 환영한다. 한국은 진정한 이웃”이라며 “지난 몇 년간 도전적인 상황에 직면했으나 한국인들이 해결방안을 찾아 잘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양국의 유대관계는 포괄적이고 한미동맹은 강하다”며 “영원히 한국을 기억하겠다”고 말을 마쳤다.

신임 벨 사령관은 취임식에서 과거 주한미2사단 전차 대대에서 작전장교로 근무한 기억을 상기하며 “다시 한 번 한국에서 근무하게 돼 보람으로 생각한다”며 “한미동맹이 굳건히 단합하고 있다는 사실을 단 한 번도 의심한 적 없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한반도 평화와 안전보장 ▲한미동맹 강화 ▲전투준비태세 향상 ▲장병복지 향상 등 4가지 지휘철학을 천명한 뒤 “한미동맹의 변혁은 더 강해지지 위한 것이며 미래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며 “한미동맹은 공고하며 (한반도에서의) 전쟁수행능력을 보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미 장병 듀오의 ‘같이 갑시다’(We Go Together)라는 노래 합창과 한미군가 연주를 끝으로 이 날 행사는 막을 내렸다.

러포트 대장은 4일 오전 미국으로 출국할 예정이며 페이스 의장은 이날 오후 늦게 한국을 떠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