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 사령관, ‘북 핵보유 논리’ 비판

버웰 벨 주한미군사령관이 29일 ‘미국의 위협에 맞서 자위적으로 핵을 보유할 수 밖에 없다’는 북한의 주장을 정면 반박해 눈길을 끌었다.

벨 사령관은 이날 대한상공회의소 주최로 서울 중구 상의에서 열린 조찬강연에서 “한미는 북한이 핵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힌 뒤 “미국의 공격에 대해 자체 방어를 위해 핵을 보유한다는 북한의 주장은 허황된 생각”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이어 “북한 핵은 군사적 수단 보다는 정치적 수단의 성격이 강하며 북한은 핵무기를 정치, 정책적으로 활용하고 있다”면서 “북한은 이를 통해 주변국을 협박하고 한미동맹을 이간할 목표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결코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 “미국은 북한을 공격할 계획이 없으며 단지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고 대한민국 국민이 자유와 번영 속에서 살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며 북의 핵보유 논리를 반박했다.

벨 사령관은 북한에 대한 강한 불신도 드러냈다.

그는 “우리는 북한의 의도에 대한 ‘철학적 논쟁’에 속아서는 안된다”며 “북한이 무엇을 생각하고 계획하는지에 대해 그 누구도 얘기할 수 없다”며 북한의 각종 수사에 현혹돼서는 안된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 “북한의 명시된 전략과 정책을 파악해야 하고 군사능력과 전투태세도 조심스럽게 분석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북한은 과거에 결코 진실하게 협상에 임하지 않았다”며 “이는 평화적이고 선의적인 이웃이 해야 하는 행동과는 거리가 먼, 치명적 전력을 통해 한반도를 점령하려는 도발적 이웃의 모습”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벨 사령관은 그러나 북한이 대화를 거부하면 더욱 고립될 것이라고 경고하면서도 평화적 방법을 통한 해결책을 강조했다.

그는 “북한이 대치상황이 아닌 긍정적 미래를 선택하도록 우리가 유도해야 하며 북한은 이를 통해 세계 평화에 기여하는 존재로 거듭나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고 외교적 방법으로 협상 테이블에 나올 것으로 생각한다”며 자신은 이를 낙관한다고 덧붙였다. /연합

소셜공유